인민공화국 백성이 되어보고 모두들 대한민국을 뼈저리게 그리워 하거든요

“광주 어느 산골길에서 피란민들이 모여서 애국가를 불렀다거든요. 아니 그 ‘아침은 빛나라 이 강산/ 은금에 자원도 가득한’ 하는 것 말고 ‘동해물과 백두산’을 말요. 그럴 수가 있느냐구요. 있다마다 뿐입니까. 백성들의 대한민국에 대한 충성심이 오늘날과 같이 불타오른 건 일찍 없었을 것입니다. 인민공화국 백성이 되어보고 모두들 대한민국을 뼈저리게 그리워 하거든요.…”(김성칠 지음·정병준 해제, 앞의 책, 190쪽).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더 정확하게는 https://www.pennmike.com/news/articleView.html?idxno=20274 : 인공(인민공화국)치하 90일 간 서울에선 어떤 일들이 벌어졌을까?


진실로 그러하다! 다시금 겪어 보아야만 깨닫는 무지가 우리 가운데 횡행하고 있다.



내용 추가 : 앞의 링크 글의 마지막 부분이다.

----------------------------------



자유는 빼앗겨 봐야 그 소중함을 안다

불문학도 손 선생, 자칭 회색분자로서 “대한민국에 그다지 충성을 바치지 않았고, 그 결과 언제든 한번은 인민공화국 백성이 되지 않을 수 없는 날이 오려니 하고 예견했던” 서울대 사학과의 김성칠 교수는 적 치하를 경험하며 개인의 자유를 빼앗기자 그제야 정신이 번쩍 들어 대한민국과 그 체제가 제공한 ‘자유’를 갈망하고 그리워한다.

그 전까지는 일제의 입제에 신음하다가 대한민국 정부가 서자 실망이 커서 이남에 대한 반발심이 이북에 대한 동경으로 변했다. 이북의 활발한 선전공작이 주효하여 지식인, 학자, 언론인의 정신이 불그레해졌다. 그들은 불그레해진 정신으로 신생 국가로서 모든 것이 미흡하고 부족하고 허점투성이였던 대한민국을 공격하는 데 앞장섰다. 알고 보니 그 미흡하고 부족하고 허점투성이 대한민국이 인간의 기본적 ‘자유’를 제공한 고마운 존재였음을 인공 치하를 경험하며 뒤늦게 깨달은 것이다.

지금 우리는 대한민국이 제공하는 ‘자유’는 그저 물과 공기, 산소 이런 것처럼 날 때부터 거저 얻은 것이라 믿고 있다. 때로는 그 자유가 지나쳐 자유민주 체제와 나라를 무너뜨리기 위해 혈안이 되기도 했다. 그런데, 자유의 소중함을 아무리 목이 쉬어라 설명해도 인식조차 하지 못한다. 빼앗겨 봐야 그 절실함을 이해하는 것이 인간이란 짐승들의 심리구조인가 싶어 세상이 허허롭다. 그런 수준의 인간들이라면 축생이나 견생보다 나을 것이 무엇인가….

출처 : 펜앤드마이크(http://www.pennmike.com)


----------------------------------

북한을 지원하는 것은 살해방조 행위다.

탈북 작가이자 북한인권 운동가인 지현아 씨의 인터뷰이다 :---------------------------------------------------------------------------------------그는 “보수정권 10년 동안 대북제재를 하니까 북한에서 자유시장경제인 장마당이 생겼다. 지금 북한에는 택시도 다니고 배달도 된다. 대북제재를 ... » 내용보기

종전선언의 추진은 비핵화의 유인 자체를 없애는 일이다.

앞 글에 소개했던 신원식 전 합동 작전본부장님의 영상.절체절명의 우리 안보 어디로 가나?https://www.youtube.com/watch?v=SLCwExubG2o아아 내가 정규재 TV에 링크를 걸게 될 줄이야.근데 이 분 나오시는 채널이 다 조갑제TV, 김문수TV, 정규재TV....여튼, 요약 :------------------------------... » 내용보기

9월 평양공동 선언은 대한민국의 신체포기 각서에 다름없다.

신원식 전 합참참모차장?이 전하는 메세지.https://www.youtube.com/watch?v=TCQjS12EIDg국민청원 - 9월 평양공동 선언에 대한 국민공청회를 열어주세요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390831-----------------------------------------------------... » 내용보기

퀴어 축제에 대한 '올바른' 반응.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3&oid=005&aid=0001105885□ 대학시절, 정치적 올바름 - PC에 깊게 심취 했더랬다. 이 블로그의 옛적 글들에도 그 흔적이 제대로 묻어있다. 페미니즘이든 동성애에 대한 쿨한 인정이든 여러가지... » 내용보기